-U대회-<리듬체조> 손연재, 후프·볼 금메달… 대회 3관왕

곤봉과 리본은 18점대 실패…두 종목 모두 은메달

연합뉴스

입력 2015-07-13 15:15: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2.jpg
▲13일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열린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체조 여자 볼 시상식에서 손연재가 금메달을 목에 걸고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1·연세대)가 2015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종목별 결승 후프와 볼에서 금메달을 추가하고 3관왕으로 이번 대회를 마쳤다.

손연재는 13일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리듬체조 마지막 날, 종목별 결승 첫 두 종목인 후프와 볼에서 각각 18.300점, 18.250점을 얻어 두 종목 모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손연재가 첫 두 종목에 걸린 금메달 2개를 독식한 가운데 러시아의 마리아 티토바(후프 2위·볼 3위), 벨라루스의 멜리치나 스타뉴타(후프 3위), 우크라이나의 간나 리자트디노바(볼 2위)가 나머지 메달을 나눠 가졌다.

그러나 손연재는 이어진 곤봉에서 강행군에 체력적으로 지친 듯 집중력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이며 수구를 놓치는 실수를 저질렀고, 리본에서는 눅눅한 날씨 탓에 리본이 꼬이는 악재까지 발생하며 두 종목 모두 17.800점에 그쳤다. 
983143_545013_1536
▲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에 출전 중인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가 13일 오후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리듬체조 종목별 결승에서 음악에 맞춰 후프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선 볼까지 이어갔던 18점대 고득점 행진이 연이어 끊긴 손연재는 곤봉에서 리자트디노바(18.200점)에게 금메달을 내주고 자신과 동점을 기록한 스타뉴타와 더불어 공동 은메달에 머물렀다. 

리본에서도 금메달은 스타뉴타(17.900점), 은메달은 손연재, 동메달은 리자트디노바(17.750점) 순서였다. 

지난 11~12일 개인종합 결승에서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첫 유니버시아드 금메달을 따낸 손연재는 내친김에 이번 대회 최다인 5관왕에 도전했으나 아쉽게 3관왕에 만족해야 했다.

현재 이번 대회에서 가장 많은 금메달을 따낸 선수는 미국의 수영 선수 섀넌 브릴랜드이다. 여자 자유형 100m와 200m, 계영 4×100m, 계영 4×200m에서 금메달 4개를 따냈다.
983143_545014_1537
▲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에 출전 중인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가 13일 오후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리듬체조 종목별 결승에서 음악에 맞춰 후프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손연재는 비록 세계 정상을 다투는 러시아의 '투톱' 마르가리타 마문과 야나 쿠드랍체나가 불참하긴 했지만 세계적인 수준의 선수들이 대부분 출전한 이번 유니버시아드 무대에서 개인종합을 포함해 3개의 금메달을 차지하며 심판진들에게도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다.

심판진들은 챔피언에게 관대한 점수를 부여하는 경향이 있어 손연재는 오는 9월 슈투트가르트 세계선수권, 내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막대한 '후광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더불어 손연재는 2012년 런던 올림픽 이후 국제 대회마다 3~4위권을 다퉈온 리자트디노바, 스타뉴타 등의 동유럽 강호들을 홈그라운드에서 연거푸 꺾으며 세계선수권과 올림픽을 앞두고 커다란 자신감을 쌓았다. 

미국 CNN은 지난 5월 손연재와의 집중 인터뷰에서 스페인 체조 심판인 기예르모 데 노 코마를 인용해 내년 올림픽에서 손연재의 현실적인 목표는 동메달이 될 것이라며 손연재의 동메달 경쟁자로 두 선수를 꼽았는데, 그들이 바로 리자트디노바와 스타뉴타다.
983143_545015_1538
▲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에 출전 중인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가 13일 오후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리듬체조 종목별 결승에서 볼 연기를 펼치고 있다. 손연재는 볼 연기에서 18.250점을 받으며 개인종합, 후프 금메달에 이어 대회 3관왕에 올랐다./연합뉴스

전 종목 1위로 종목별 결승에 진출한 손연재는 종목별 결승 첫 두 종목에서 더 완성도 높은 연기로 예선 때의 점수를 능가하는 고득점에 성공했다. 

첫 종목인 후프에서 첫 번째 연기자로 나선 손연재는 이스라엘 피아니스트 다니엘 아드니의 클래식 연주곡 '코니시 랩소디'(Cornish Rhapsody)에 맞춰 섬세하고 완성된 연기를 펼치고 예선(18.000점) 때보다 0.3점이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일곱 번째 순서로 나선 볼 결승에서도 손연재는 스페인 가수 라파엘의 팝 '소모스'(Somos)를 배경음악으로 정확한 표현력과 수준 높은 기술로 각종 난도를 무리 없이 소화하며 또 한 번 고득점에 성공하고 뜨거운 갈채를 받았다. 점수는 18.250점으로 예선(18.150점) 때보다 0.1점 높았다. 

그러나 손연재는 단체전 경기와 시상식 등으로 1시간 반 가까이 휴식을 취한 뒤 치른 종목별 결승 곤봉에서 집중력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이며 실수를 저질렀다. 
983143_545041_5609
▲ 13일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열린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여자 곤봉 결승에서 한국 손연재가 멋진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6매 다중노출 촬영 /연합뉴스

여섯 번째 순서로 포디엄을 밟은 손연재는 델라댑의 신나는 재즈·포크곡 '치가니'(Cigani)를 배경음악으로 유려한 연기를 펼쳤으나 프로그램 후반에 곤봉을 목 뒤로 돌려서 잡는 과정에서 수구를 놓치는 실수를 저질러 감점을 받았다.

두 번째 순서로 맞은 리본에서도 손연재는 프로그램 초반에 리본이 꼬여 리본을 푸느라 다음 동작을 하지 못해 감점 요인이 발생했다.

손연재는 아돌프 아담의 발레곡 '르 코르세르'(Le Corsaire)를 배경으로 마지막까지 강렬한 리본 연기를 펼쳤으나 초반 실수를 만회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연합뉴스

Untitled-4.jpg
▲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에 출전 중인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가 13일 오후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리듬체조 종목별 결승에서 리본 연기를 펼치고 있다. 손연재는 전날 개인종합, 이날 후프, 볼에서 금메달, 곤봉에서 동메달, 리본에서 은메달을 차지하며 이번 대회 3관왕에 올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