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1♥U… 종합1위로 기억에 남을 광주U대회

손연재, 후프·볼 우승 3관왕쾌거
곤봉·리본 실수 ‘아쉬운 은메달’
역시 태권도 종주국 금8개 따내

신창윤·이원근 기자

발행일 2015-07-14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 13일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막을 내린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리듬체조에서 금 3, 은 2개를 따낸 손연재가 시상식 후 태극기를 들고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13일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막을 내린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리듬체조에서 금 3, 은 2개를 따낸 손연재가 시상식 후 태극기를 들고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983338_545180_3042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1·연세대)가 2015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3관왕을 달성하며 사상 첫 하계유니버시아드 종합 우승을 차지한 한국 선수단에게 선물을 안겼다.

손연재는 13일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리듬체조 마지막 날 종목별 결승 첫 두 종목인 후프와 볼에서 각각 18.300점, 18.250점을 기록하며 모두 금메달을 손에 넣었다.

손연재가 첫 두 종목에 걸린 금메달 2개를 독식한 가운데 러시아의 마리아 티토바(후프 2위·볼 3위), 벨라루스의 멜리치나 스타뉴타(후프 3위), 우크라이나의 간나 리자트디노바(볼 2위)가 나머지 메달을 각각 목에 걸었다.

그러나 손연재는 이어진 곤봉과 리본에서 강행군에 체력적으로 지친 듯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실수를 저질러 두 종목 모두 17.800점을 마크, 은메달에 머물렀다. 곤봉에선 리자트디노바(18.200점)가, 리본에선 스타뉴타(17.900점)가 각각 금메달을 획득했다.

지난 11~12일 개인종합 결승에서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첫 유니버시아드 금메달을 따낸 손연재는 내친김에 이번 대회 최다인 5관왕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3관왕에 머물렀다.

983338_545181_3042
태권도에선 한국 남자 대표팀이 겨루기 결승전에서 중국을 9-8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인교돈(한국가스공사), 김대익(용인대), 김현승(경희대), 김준협(동아대)으로 구성된 태권도 남자 단체 겨루기팀은 한국에 이번 대회 8번째 태권도 금메달을 안겼다.

앞서 여자 단체 겨루기 대표팀은 준결승전에서 러시아에 12-13로 패하면서 동메달을 추가했다.

한국 태권도는 이번 대회에서 금 8개, 은 4개, 동 3개 등 총 15개의 메달을 획득, 태권도 종목에 출전한 26개국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두며 종주국의 자존심을 지켰다.

이밖에 유니버시아드에서 처음으로 열린 핸드볼에선 한국이 여자부 결승에서 러시아에 36-38로 져 은메달에 그쳤고, 남자 대표팀도 3-4위전에서 스위스와 연장전까지 33-33으로 비긴 뒤 승부던지기에서 3-5로 져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탁구에선 이상수와 양하은(이상 대한항공)이 각각 남녀 단식에서 동메달을 추가했다.

/신창윤·이원근기자 shincy21@kyeongin.com

신창윤·이원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