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세계선수권서 메달 2개 이상 따고 싶어요'

"올림픽 메달이 걸려 있는 개인종합이 중요"

연합뉴스

입력 2015-07-21 13:17: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
▲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가 크로아티아 전지훈련을 위해 2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1·연세대)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2개 이상 따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손연재는 21일 크로아티아 전지훈련을 위해 출국하는 길에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목표는 항상 작년보다 더 잘하고 발전하는 것, 좋은 성적을 거두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세계선수권 메달이 쉽진 않지만 지난해 세계선수권 후프에서 메달을 딴 만큼 더 나은 성적을 거두겠다는 것이다.

손연재는 8월 6일께까지 크로아티아에서 여름 전지훈련을 소화하고 8월 불가리아와 러시아에서 열리는 두차례 월드컵에 출전해 기량을 점검한다.

9월 7~13일에는 독일 슈투트가르트 세계선수권대회에 나갈 계획이다.

손연재는 "세계선수권까지 후회없이 준비할 것"이라면서 "올 시즌 프로그램을 연기할 기회가 몇번 없고 정말 좋아하는 프로그램인 만큼 세계선수권에서 완벽하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
▲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가 크로아티아 전지훈련을 위해 2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연재는 세계선수권에 앞서 프로그램을 수정하기보다 작은 실수도 없이 완벽한 연기를 펼치는 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손연재는 "올림픽 메달이 걸려있는 개인종합이 중요하다"면서 "마지막 세계선수권대회가 될 수도 있는 만큼 종목별로도 열심히 해서 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손연재는 최근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3관왕을 이룬 데 대해 "올시즌 시작하며 자신감이 많이 떨어졌고 개인적으로 많이 힘들었다"면서 "유니버시아드가 터닝포인트가 됐고 운동을 더 기분좋게 할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목표를 높게 잡고 할수 있단 생각으로 하는 것과 해도 안될거란 생각으로 하는 건 다르다"면서 "준비하는 기간이 좀 더 힘들어도 개인적으로 좋은 시간이 됐다"고 되돌아봤다.

▲
▲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가 크로아티아 전지훈련을 위해 21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출국하며 출국수속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부 편파판정 논란에 대해서는 "제 노력도 있지만 사실이 아닌데 함께 노력하고 응원해준 분도 같이 깎아내리는거 같아 속상했다"면서 "대한민국 심판뿐 아니라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심판도 같이 있었기 때문에 특별히 제게 잘 주진 않았을 것"이라 봤다.

손연재는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광주 대회는 끝났다"면서 "다시 새로운 시작이라 생각하고 체력이나 기술적인 부분도 좀더 완벽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후배들과 같이 올림픽에 나가고 싶은 욕심도 있는데 그부분이 아쉽다"면서 "좀더 열심히 햇으면 좋겠고 어린선수들이 시작해서 리듬체조 자체의 인기가 많이 높아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