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을 찾아서] 수원 매탄동 ‘미정이네’

매콤한 양념 밴 코다리
‘밥도둑’이 따로 없구나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5-08-21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993971_555103_3405
속초 덕장서 직송 생선살 튼실
여러 품종 배합 고춧가루 일품


‘맛집’이 흔한 시대다. 미식가들의 블로그에는 항상 사람이 들끓는다. 하지만 정작 맛집을 찾아도, 원하는 맛을 얻을 수 없을 때가 많다. 비슷한 메뉴에 도토리 키 재듯 정해진 조리법은 새로운 맛을 찾는 사람의 미각을 충족시킬 수 없다. 그러던 중 수원의 새로운 맛집 소문을 들었다.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인근 매탄동 상업지구 내에 위치 해 있는 ‘미정이네’다. ‘삼성맨’들 사이에서 이미 식사는 물론 술 안주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는 설명이 곁들여졌다. 코다리찜이라는 메뉴가 신선했고, 국내산 고추 가루로만 매콤한 맛을 낸다는 게 더욱 기대를 갖게 했다.

추천을 받은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지인 몇몇과 가게를 찾아, 메인 메뉴인 코다리찜을 시켰다. 매운맛의 정도를 선택할 수 있었는데, 우선은 중간 맛을 택했다. 붉은색 양념으로 조려진 코다리찜이 상위에 나왔다. 매콤한 냄새가 후각부터 자극한다.

코다리 살을 뒤집자, 잘게 저민 양념이 밴 채로 냄비 바닥에 자리 잡고 있다. 무를 밥에 비비고 그 위에 코다리를 올려 밥을 한 숟갈 뜨는 순간, 새로운 ‘밥 도둑’을 찾은 기분이었다.

달걀이 올려진 공기 밥은 신의 한 수다. 무엇보다 코다리가 튼실했다. 맵지만 혀끝이 아리지도 않았다.

맛의 비결은 재료와 기술에 있었다. 속초 덕장에서 직송해 온 코다리에, 여러 품종의 고추 가루로만 매운맛을 낸 것이 비결이다. 알고 보니 서울 성수동 뚝도시장의 명물인 ‘미정이네’에서 직접 기술을 익혀 분점을 냈다.

콩나물 무침, 어묵볶음, 김치 등 밑반찬도 일품이다. 밑반찬 역시 30대의 두 남자 사장님이 직접 조리한다. 계란탕과 함께하면 술안주로도 제격이다. 이 때문인지 이 가게는 ‘맛보기 맥주’도 제공한다. 코다리는 명태내장을 제거하고 반 건조 한 것이다.

단백질은 높은 반면 지방 함유는 적어, 여성들의 다이어트 음식으로도 인기가 높다. 주문과 동시에 조리에 들어가, 성격이 급한 미식가는 가게를 찾기 10분전, 전화로 미리 주문을 할 것을 권한다. 점심특선 메뉴인 코다리찜(1인·양푼밥 포함) 8천800원. 2인 이상 주문 가능.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 1263-3. (031)216-8878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