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창 동계올림픽 대표단 파견' 가능성

김정은 신년사 '남북 대화' 시사
청와대 "당국간 만남 환영" 화답

김순기 기자

발행일 2018-01-0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조선중앙TV를 통해 발표한 신년사 육성 연설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사실상 올림픽 참가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어서 향후 남북 당국 간 움직임이 주목된다.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은 한국과 미국을 향해 상반된 메시지도 내놓아 한미 간 대북정책 조율에도 관심이 쏠린다.

김 위원장은 이날 "남조선에서 겨울철 올림픽 개최는 민족 위상을 과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성과적으로 개최되길 바란다"며 "현지 대표단 파견을 포함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 당국이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새해는 공화국 창건 70돌이고 남조선에서는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가 열려 의의 있는 해"라며 "북남관계를 개선해 뜻깊은 올해를 사변적 해로 남겨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남 사이 접촉, 대화, 교류를 폭넓게 실현해 오해를 풀고 책임과 역할을 다해야 한다"며 "민족적 화해를 원한다면 집권 여당, 각계각층 단체들과 대화와 접촉, 왕래의 길을 열어 둘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이처럼 한 달여 밖에 남지 않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매개로 경색된 남북관계 개선을 시사한 만큼 남북 간 대화가 급물살을 탈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이럴 경우 그동안 북측이 무응답으로 일관해 왔던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에 대한 논의도 병행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다만,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의사를 표명하면서도 핵 무력의 대량생산과 실전배치를 선포해 대미·대남 전략 분리 의도를 내비친 점은 걸림돌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미국 본토 전역이 핵 타격 사정권 안에 있으며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에 항상 놓여있다는 것이 위협 아닌 현실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의도를 정확히 파악하면서 향후 미국과의 조율이 필요한 대목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오늘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제기하면서 평창올림픽 대표단 파견 용의를 밝히고 이를 위한 남북관계 만남을 제의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청와대는 그간 남북관계 복원과 한반도 평화와 관련된 사안이라면 시기·장소·형식에 관련 없이 북한과 대화 의사가 있음을 표시해 왔다"고 언급했다.

/김순기기자 ksg2011@kyeongin.com

김순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