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대북지원·교류도 재개 기대감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1-0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말라리아 방역 등 중단상태
남북 대화 계기 관계회복땐
개성공단 등 경제협력 이어
통일경제특구 조성도 '탄력'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모처럼 만에 남·북 간 화해무드가 무르익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의 대북지원과 교류도 재개될 수 있을지 관심을 끈다. 특히 이를 계기로 문재인 정부의 경기도 공약인 개성공단을 기반으로 한, 통일경제특구 조성도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이란 기대를 모으고 있다.

3일 도에 따르면 지난 2002년부터 2011년까지 말라리아 공동방역, 북한긴급구호(의약품·식량), 영유아 취약계층 지원,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 사업을 진행해 왔다.

그러나 공식적인 지원은 남북관계 경색으로 수년간 중단됐고, 문재인 정부 들어서도 북한의 도발로 재개 시점을 찾지 못하고 있었다. 결핵환자 치료 등 민간을 통한 간접적 지원만 간헐적으로 진행됐다.

이같은 상황 속에서 남북한 대화채널이 복원되고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여를 통해 남북 간 관계 개선이 이뤄지면서, 경기도의 대북사업도 재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도는 올해 남북교류협력기금에서 사업비 55억원을 확보해 놓은 상태다.

북한이 도발을 멈춰 정부의 허가만 떨어진다면 언제든지 지원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는 셈이다.

남북 간 교류가 활발히 이뤄져야 개성공단 등 경제협력도 재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그래야 경기북부의 활력을 집어넣을 통일경제특구도 조성에 탄력을 받을 수 있다.

경기연구원은 '통일경제특구 경제적 기대효과'라는 보고서를 통해 330만5천㎡ 규모로 조성될 경우 9조1천958억원의 생산유발과 7만2천여명의 취업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