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L해역을 바다위 개성공단으로"

서해5도 어민들, 남북 해빙무드에 '공동어시장' 제안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1-05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남북 연락 채널이 다시 가동되는 등 남북 관계가 개선될 조짐을 보이자 서해5도 어민들이 NLL(북방한계선) 해역을 남북 모두가 사용할 수 있는 평화 수역으로 정하고 해상 '파시(波市·바다 위 생선시장)'를 추진하자고 제안해 그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연평도 어촌계와 백령도 선주협회를 포함해 12개 단체로 구성된 '서해5도 생존과 평화를 위한 인천시민대책위'는 4일 성명을 내고 "서해5도 해상 파시는 '바다의 개성공단'으로 남북 긴장 완화를 위한 또 다른 출구 모델"이라며 "남북이 지루한 긴장을 끝내고 공동 번영의 평화체제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안보의 성지가 된 서해5도의 대결 구도를 평화의 바다로 전환해야 한다"며 "남북 긴장에 따른 인내와 희생을 지금까지 감당하고 있는 남북 어민들이 참여해 경제적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수산물 교역(해상 파시)이 서해5도에서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해5도 해상파시는 백령도와 연평도 NLL 해역에 대형 바지선을 띄워 남측과 북측 어민들이 수산물을 직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서해5도평화협력특별지대 조성' 방안에도 포함돼 있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도 지난 8월 인천을 찾아 "남북 수산업 경협은 전기·도로·상하수도 등의 기반시설 투자 없이 바로 시작할 수 있어 남북관계만 좋아지면 바로 할 수 있다"며 "서해를 갈등과 분열이 아닌 평화와 협력 지대로 만들기 위해 NLL 해상파시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시민대책위는 "서해5도 어민과 인천시, 정부 관계자들로 구성된 '서해5도 해상파시 민·관 TF'를 만들어 적극적으로 북측과의 수산물 교역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