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정세 변화예고… 오늘 남북 고위급회담

김순기 기자

발행일 2018-01-0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향후 한반도 정세와 남북관계의 시금석이 될 것으로 평가되는 남북 고위급회담이 오늘(9일) 오전 10시 개최된다.

통일부 백태현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회담은 오전 10시 전체회의가 열리는 것으로 시작된다. 북측과 합의된 사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또 "확정된 것은 10시 전체 회의 개시 부분이고, (이후 일정은) 회담이 열리면 남북 연락관 간 협의를 통해 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대화가 단절된 지 2년여 만에 열리는 이번 고위급회담의 주요 의제는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 문제다.

이와 함께 이산가족 상봉 문제와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군사 당국회담 문제 등 다양한 의제가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전해져 귀추가 주목된다.

백 대변인은 "일단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북한 참가 논의에 집중하며 평화올림픽을 위해 북한에 제의한 사항들을 중심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그 외에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상호 관심사항, 특히 지난해 7월 제의한 부분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기본적으로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참가 관련 논의에 집중하고, 남북관계 개선 논의 과정에서 이산가족 문제나 군사적 긴장 완화 문제를 함께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담에는 우리 측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해 천해성 통일부 차관·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등이 나선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단장으로 해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원길우 체육성 부상·황충성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리경식 민족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 등이 참여한다.

/김순기기자 ksg2011@kyeongin.com

김순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