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南北공동입장… 함께하는 한반도기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스키선수 공동훈련 합의
실무회담 11개항 공동보도문 채택… 금강산 문화행사도

김순기·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1-19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 남북이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 입장한다. 또 여자아이스하키 종목에서는 남북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또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개막 전 금강산에서 남북 합동 문화행사와 북측 마식령스키장에서 남북 스키선수들의 공동훈련도 진행한다.

남북이 지난 17일 차관급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11개항의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통일부는 브리핑을 통해 "남북 간에 의견을 같이 했다는 것"이라며 "IOC(국제올림픽위원회)와 해당 경기연맹 등의 최종적인 합의와 승인이 있어야 확정되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금강산 합동문화행사는 당일 일정으로 열리며, 남측 참가 인원은 금강산 육로를 통해 방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북측은 30여명의 태권도 시범단을 파견하며, 평창과 서울에서 시범 공연을 하기로 했다. 북측은 아울러 230여명 규모의 응원단을 파견해 남측 응원단과의 공동응원을 진행한다. 남북은 또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응원단 활동도 보장하기로 했다.

북측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은 경의선 육로를 이용한다. 접경지인 경기도를 거쳐 입성하는 셈이다.

북측 선수단은 2월 1일에,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과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은 2월 7일에 남측으로 이동한다. 이에 앞서 오는 25∼27일 선발대가 파견된다.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측 선수단의 참가 종목과 선수단 규모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양측 국가올림픽위원회 간 협의를 통해 정할 예정이다.

/김순기·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순기·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