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개선 여지에 다시 봄바람 부는 경기도 남북교류협력사업

김연태 기자

입력 2018-01-28 16:22: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로 남북관계가 개선될 기미를 보이면서 경기도의 남북교류협력사업도 다시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 개성공단 대체 복합물류단지 조성과 통일경제특구법 제정 등 북한과 별개로 추진되는 현안은 물론 말라리아 방역, 결핵 환자 지원 사업 등 10여 개 남북교류협력사업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도는 개성공단 대체 복합물류단지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오는 3월 중순 예정된 국토교통부의 실수요 검증 심의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도는 이번 검증을 통과하는 데로 인허가 절차를 거쳐 내년 착공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는 경기개성공단사업협동조합이 1천200억원을 들여 파주시 탄현면 성동IC 부근에 16만5천㎡ 규모로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대체 생산시설과 물류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남측 접경지역에 또 하나의 개성공단을 만드는 근거 법안인 통일경제특구법 제정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도는 오는 4월 임시국회 때 법안이 통과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음 달 5일 국회가 주관해 토론회를 개최한 이후 도 역시 3월에 2차 토론회를 열 계획이다.

이 법이 제정되면 파주·연천·김포·고양 등 접경지역에 최소 330만㎡ 규모의 통일경제특구를 만들기 위한 근거가 생긴다.

올림픽이 끝난 이후에는 북한과 남북교류협력사업 재개를 위한 논의에 나설 계획이다.

3월에는 북한 사리원 양묘장 정비, 북한지역 산림 병해충 예방사업 등을 추진한다. 말라리아 방역과 결핵 환자 지원사업은 북한의 협력만 이뤄진다면 언제든지 사업을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또 스포츠 교류를 위해 올 한해 45억 원 가량을 집행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남북 고위접촉에서 남북교류 등 현안에 대한 논의가 평창동계올림픽 이후로 미뤄진 상태"라며 "올림픽 이후에는 남과 북이 모두 득이 되는 남북교류협력사업부터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의정부/최재훈·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