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화해무드 '경기 천년' 역사·문화 교류 필요"

경기연구원, 접경지역 협력사업 제시

김태성·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1-29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가 확정되면서 남북관계의 변화 조짐이 보이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차원의 남북 공동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사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특히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경기 정명 천년'을 활용한 역사·문화 교류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28일 경기연구원이 발표한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남북관계 전망과 경기도의 과제 보고서'는 "한국정부 정책의 최우선 순위는 한반도 상황의 평화적 관리가 될 수밖에 없다"며 "단기적으로는 한·미동맹을 강화하여 대북 억지력을 확보하면서, 중장기적으로는 한반도 평화체제 구상을 한국 정부가 주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 신경제지도 상의 환 황해 경제벨트와 접경지역 평화벨트의 결절점에 위치한 경기도의 특성에 주목해야 한다"며 "통일경제특구, DMZ생태평화공원, 한강하구의 평화적 활용 등 지역 특성을 반영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용환 연구기획부장은 "남북공동 재해·재난 방지, 갈수기 유량 배분 등 문제 해결이 필요한 사업에 대해 경기도가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보건·의료분야 협력사업과 남북 간 임진강 수계 공동활용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성·김연태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