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경제특구 '파주 띄우기' 팔걷은 지역의원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2-06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윤후덕·박정, 국회차원 지원사격
토론회 개최 '추진 필요' 공감대
"9조 생산유발 7만명 취업 효과
부처간 조율 법안 통과에 최선"


2018020501000330000014491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사항인 '통일경제특구'를 구체화하기 위한 국회 차원의 움직임이 경인지역 의원들을 중심으로 본격화됐다.

'통일경제특구'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한 축이자 상대적으로 낙후된 경기 북부 접경 지역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방안으로 개성공단과 맞닿은 파주 일대가 가장 유력하다.

파주가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 윤후덕·박정 의원은 5일 국회에서 '통일경제특구 제정 및 특구 추진방향'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같은 당 이인영·김경협·이수혁 의원이 공동주최하고 통일부가 주관한 이번 토론회에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김진표(수원무) 의원과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인 송영길(인천계양을) 의원도 참석해 통일경제특구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또 파주 시민 200여명도 자리를 함께 하며 힘을 실었다.

토론회 첫 번째 발제를 맡은 김광길 수륜아시아법률사무소 변호사는 통일경제특구법의 의의와 필요성을 언급하며 단계적 추진방안, 현 단계에서의 통일경제특구의 의의, 단계별 개념과 기대효과 등을 제시했다.

두 번째 발제자인 김현수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부회장은 남북교류의 확대와 국토 도시의 변화, 개성공단과 통일경제특구를 비교한 뒤 통일경제특구의 기본계획, 한반도 신경제지도와의 연관성 등을 설명했다.

이후 토론자로 나선 김종수 민주당 통일전문위원, 신혜성 통일부 남북경협과장, 이석기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한명섭 법무법인 통일 변호사 등은 통일경제특구법 제정의 취지와 필요성 등을 공감하며 발전 방향 등을 놓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통일경제특구법'을 이미 대표 발의한 박정 의원은 "2015년 경기연구원에 따르면 통일경제특구가 조성되면 전국적으로 약 9조원의 생산 유발효과, 약 7만명의 취업유발 효과가 기대된다"며 "앞으로 부처 간 이견을 최대한 좁히고, 현재 외통위 법안심사소위에서 논의 중인 법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연태기자 kyt2011@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