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여동생 김여정 '백두혈통' 첫 방남

고위급대표단 최휘·리선권과 함께
실세 3인방급… 北 관계 개선 의지

전상천·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2-0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북 고위급대표단에 김여정 포함1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사진)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이끄는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고위급대표단 단원으로 방남한다. 북한의 김씨 일가를 뜻하는 이른바 '백두혈통'의 일원이 남쪽 땅을 밟는 것은 김여정이 처음이다.

북한 전문가들은 김여정 파견이 북한측이 내민 최대 성의이자, 관계 개선 의지라고 풀이하고 있다.

통일부는 7일 북한이 고위급대표단 단원 명단을 우리측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하고 김여정·최휘(당 부위원장)·리선권(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으로 구성된 이번 고위급대표단은 지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 때 방남한 이른바 '실세 3인방'(황병서·최룡해·김양건) 못지 않다는 평가다.

우리 정부는 "노동당, 정부, 체육계 관련 인사로 의미있게 구성된 것"이라며 "김여정 제1부부장은 관련 직책과 다른 외국 정상의 가족들이 축하 사절단으로 파견되는 사례도 함께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김여정은 남북관계와 관련한 김정은의 메시지를 들고 올 가능성도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전상천·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전상천·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