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내일 北 김영남·김여정과 오찬

고위급 대표단 인천공항 방남
北 '열병식' 생중계 안해 눈길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2-0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여정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으로 꾸려진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사흘 일정으로 9일 전용기를 이용해 인천국제공항으로 방남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이들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접견하고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 접견·오찬에는 김 상임위원장과 김여정의 참석이 확정적이지만, 또 다른 단원인 최휘·리선권 위원장도 배석할지는 미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접견 및 오찬 회동에서 김여정이 문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가능성이 제기돼 주목된다. 북한 대표단은 앞서 9일에는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 계획이며, 다만 개막식에 앞서 문 대통령 주최로 열리는 리셉션에는 북한 헌법상 국가 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만 참석한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8일 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의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방남 일정을 공개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오전 이른바 '건군절' 열병식을 개최했지만 지난해보다 시간을 축소하고 생중계도 하지 않았다.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하루 앞두고 예전처럼 대규모 열병식을 하고 이를 대대적으로 선전할 경우 남측에 상당한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한 것이라는 해석이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