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특사' 김여정, 청와대 방명록 메시지는… "통일 번영의 미래 앞당겨지길"

강기정 기자

입력 2018-02-10 16:13: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21001000761700035521.jpg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를 방문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동생 김여정 제1부부장이 10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작성한 방명록. /청와대 제공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10일 문재인 대통령을 접견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은 청와대 방명록에 '평양과 서울이 우리 겨레의 마음 속에서 더 가까워지고 통일 번영의 미래가 앞당겨지기를 기대합니다'라고 남겼다.

이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고위급대표단 김여정 2018년 2월 10일'이라고 직함 등을 밝혔다.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 대표단 단장을 맡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통일 지향의 단합과 확신의 노력을 기울려 나감이 민족의 념원이다'라고 썼다. 직함 없이 '김영남. 2018.2.10'이라고만 남겼다.

두 사람의 방명록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1시간 20분가량 이뤄진 문 대통령과의 회동 이후 작성된 것이다. 앞선 회동에서 김여정 제1부부장은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문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한편, '문재인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 편하신 시간에 북한에 방문할 것을 요청드린다'는 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