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문재인 대통령 초청' 與野 온도차]여 "적극 환영… 한반도 긴장완화", 야 "핵폐기 전제 안되면 위장평화"

정의종·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2-12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여야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문재인 대통령 평양 공식 초청을 두고 뚜렷한 온도 차를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북측대표단이 청와대에서 만나 남북 간의 대화와 교류협력을 활성화하기로 한 데 대해 적극적으로 환영한다"며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드는 중요한 계기를 만들었다"고 지지를 표명했다.

남북 정상회담 개최 성사로 평창 올림픽의 위상을 다지고, 한반도 긴장 완화와 남북 평화 교류의 가능성을 앞당겼다는 판단에서다.

이어 "남과 북의 대화는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 대화가 익어갈수록 한반도의 평화 정착도 그만큼 빨라진다"며 "당은 남과 북의 신뢰 구축과 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한 모든 노력을 적극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역시 남북 정상회담 개최에 초당적 협력을 약속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가 북한의 위장평화 공세에 빠져들고 있다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자유한국당은 "북핵 폐기가 전제되지 않는 남북정상회담은 이적행위"라며 "북핵 폐기가 전제되지 않는 한 그 어떤 회담도 북한의 위장평화공세에 넘어가 북핵 완성의 시간만 벌어주는 이적행위가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핵 폐기를 전제로 한 남북 정상회담을 주장하며, 이에 따른 한미동맹 균열에 대해서도 우려의 목소리를 나타냈다.

바른정당은 "북한과의 대화가 곧 한미동맹의 균열로 연결되는 제로섬의 관계가 돼선 안 된다. 진정한 평화는 안보 균형이 유지될 때 이뤄진다는 것을 잊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의종·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정의종·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