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태도변화, 한발내딘 남북정상회담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2-13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펜스 부통령, 北과 대화 시사
文 "실질적 비핵화 아닐 경우
경제·외교적 혜택없다" 명확
최대압박·외교관여 동시해석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석했던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미국은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는 의지를 시사함에 따라 남북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선 비핵화, 후 대화'를 주창해 왔던 미국의 이런 태도 변화는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인 단계를 밟지 않는 한, 대화에 나섰다는 이유로 경제 또는 외교적 혜택을 주지 않겠다는 점을 명확히 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워싱턴포스트(WP)는 11일(현지시각) "펜스 부통령이 당신(북한)이 대화하고 싶다면 우리는 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 "펜스 부통령은 다만 미국과 동맹국들은 북한 김정은 정권이 비핵화를 위한 명백한 단계로 나아가지 않는 한 대북 압박을 중단하지 않겠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미국이 최대한의 압박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확인받고 직접 대화에 나서겠다는 종전 입장과는 달리 최대의 압박과 외교적 관여를 동시에 진행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됨에 따라 북미대화를 위한 새로운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펜스 부통령은 또 WP 로긴과의 인터뷰에서 "방한 기간 중 문재인 대통령과의 두 차례 실질적인 대화를 통해 한미가 북한과의 추가적인 (외교적) 관여를 위한 조건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로긴은 "이 조건은 한국이 먼저 대북 관여에 나서고, 곧 미국도 뒤따를 가능성을 열어둔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과 동맹국들은 김정은 정권이 비핵화를 향한 분명한 조치를 취하기 전까지 압박을 지속하는 동시에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북한과 마주앉아 대화를 나눌 용의가 있다는 뜻이다.

WP는 문 대통령과 두 차례 회동을 한 펜스 부통령은 "평창올림픽 이후 평양과의 외교적 해법을 지지할 수 있다는 확신을 한 것"으로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북한 고위급대표단에 '미국과 대화를 해야 한다'고 제안한 것이 미국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내는데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