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 '북미대화 조속한 개최' 공감대

문재인 대통령, 폐회식 시작 직전 평창서 북측 대표단 접견
오늘 통일부 장관·국가정보원장과 정상회담 등 조율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2-26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남북관계 개선 등을 위해 북미대화를 조속한 시일 내에 개최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해 향후 움직임이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25일 오후 5시께 강원도 평창의 모처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대표단을 이끌고 방남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 등 8명의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만나 남북관계 전반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전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가 앞으로 광범위하게 확대되고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며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문제의 본질적 해결을 위해서 북미대화가 조속히 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북쪽 대표단은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같은 의지를 지니고 있다"고 김 위원장의 뜻을 전달했다.

특히 북쪽 대표단은 "북미대화를 할 충분한 용의가 있다"며 "북도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가 같이 발전해야 한다는데 생각을 같이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특히 남북이 단일팀을 구성하고 공동입장을 해서 전 세계인들에게 감동을 줬다"며 "남북의 이런 노력으로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치르게 됐다"고 자평했다.

또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이어 폐회식에도 대표단을 보내 축하를 해줘 평창올림픽이 안전하게 치러지게 됐다"며 감사를 표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 폐회식 참석차 이날 오후 평창으로 향했으며, 이날 오전 방남한 김 부위원장 등 북한 대표단도 KTX를 이용해 평창으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김 부위원장이 보수 야권에 의해 '천안함 사건 주범'으로 지목돼 왔고 자유한국당이 이를 문제 삼아 공세를 강화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청와대가 아닌 평창에서 접견하는 것으로 결정한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2박3일 일정으로 방한한 북쪽 고위급대표단은 이날 저녁 8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된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하는 것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에 들어갔다.

이어 고위급 대표단은 26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과도 잇따라 접촉해 남북정상회담과 북미대화 성사를 위한 조건 등과 관련해 사전 조율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