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영철 귀환' 통일대교·전진교 기습 시위

"천안함 폭침 사죄하고 돌아가라"
"북 방문단 극진 대접 문정부 무능"
집회로 길 막히자 역주행 다리 건너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8-02-28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국당, 통일대교·전진교서 '김영철 귀환길' 항...<YONHAP NO-1685>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들이 27일 오전 파주 통일대교 남단에서 방남 일정을 마치고 북한으로 돌아가는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에 대한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자유한국당 제공

자유한국당은 27일 경기도 파주 통일대교와 전진교에서 방남 일정을 마치고 북한으로 돌아가는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에 대한 항의 시위를 벌였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김영철 방한 저지 투쟁위원회' 위원장인 김무성 의원 등 10여 명의 의원은 통일대교 남단에서, 주광덕·김성원 의원을 비롯한 당원 30여 명은 김 부위원장이 지난 25일 방남할 때 이용한 전진교에서 각각 기습 시위에 나섰다.

한국당은 통일대교 남단에서 '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은 사죄하고 돌아가라'는 구호를, 전진교에서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군사도로, 김영철은 안 된다'는 구호를 각각 외쳤다.

'김영철 방한 저지 투쟁위'는 성명을 통해 "전범인 김영철이 고개를 빳빳이 들고 이 땅을 밟았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치욕스러운 마당에 단 한마디 사죄 없이 돌려보낼 수는 없다"고 밝혔다.

투쟁위는 또 "천안함 폭침에 대해 사과 없는 김영철의 방한, 핵 폐기 전제 없는 남북회담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김여정, 김영남, 김영철을 극진히 대접한 것 말고는 아무런 성과도 없는 문재인 정권의 무능함에 대해서도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당 의원 등이 통일대교 길목을 막아서자 경찰은 버스 10여 대를 동원해 차벽을 세우며 만약의 충돌 가능성에 대비했다.

김 부위원장을 태운 차량 행렬은 강변북로를 타고 자유로로 진입, 임진각 관광지까지 정주행 했지만, 한국당 시위대에 길이 막히자 임진각 정문에서부터는 반대차선을 역주행해서 통일대교를 넘어갔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