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다음주 여야대표 청와대 회동 추진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3-01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평창서 북·미대표단과 대화 설명
초당적 협력 요청할 것으로 보여
지방선거·개헌 동시투표 논의 촉구
한국당 홍준표 대표 응할지 미지수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 외교전'의 성과를 설명하기 위해 여야 대표들과 회동을 추진한다.

특히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 등과 논의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방북초청과 북미대화 등에 관한 내용을 설명하고, 초당적인 협력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야 대표 회동을 제안하기 위해 정무수석실에서 각 당 대표들의 일정을 확인하는 단계"라고 언급했다.

야당이 초청에 응할 경우 청와대는 이르면 다음 주 중 문 대통령과 여야대표 간 회동을 추진한다.

회동이 성사될 경우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 개·폐회식 때 방남한 김여정·김영철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나눈 대화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등 미국 대표단과 나눈 대화를 공개 가능한 범위 내에서 여야대표들에게 설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오는 6월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를 할 수 있도록 국회가 개헌 논의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하는 한편, 정부의 각종 개혁 조치를 뒷받침하기 위한 법안 통과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대표가 청와대의 초청에 응할지는 미지수다. 홍 대표는 지난해에도 문 대통령이 제안한 청와대 초청 회동에 불참했으며, 올해 청와대 신년 인사회 참석 요청도 거부했다.

반면 바른미래당은 이날 외교·안보 현안을 주제로 문 대통령과 여야대표 간 회담을 개최할 것을 먼저 제안한 만큼 공동대표인 박주선 국회 부의장과 유승민 의원을 모두 초청할지 조율해야 한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