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념아닌 주민 생존권 잣대… '서해5도 평화 염원 메시지'

어촌계등 20여 단체 시민대책위
8일 시청앞서 '평화선언' 진행
NLL 우발적 충돌 방지등 촉구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3-02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남북관계 해법을 두고 여야가 극렬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서해5도 어민들을 비롯한 인천지역 시민단체, 정치권 등이 서해5도의 항구적 평화체계 구축을 요구하는 선언문을 채택하기로 했다.

6·13 지방선거와 오는 26일 천안함 사건 8주기를 앞두고 서해5도는 물론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메시지를 정부와 정치권에 전달하겠다는 게 목적이다.

서해5도 어촌계, 선주협회 등 20여 개 단체로 구성된 '서해5도 생존과 평화를 위한 인천시민 대책위원회'는 오는 8일 인천시청 앞 미래광장에서 '서해5도 및 한반도 평화선언'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이날 평화선언에는 인천시장 선거 예비후보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과 김응호 정의당 인천시당위원장 등 정치권 인사들도 참여할 예정이다.

이들은 서해5도 주민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한 근본적인 해법은 남북 간 항구적인 평화체계 구축이라는데 뜻을 같이하고, 서해5도 평화 문제를 이념의 잣대가 아닌 주민 생존권 차원에서 바라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대책위원회는 남북 간 군사실무회담이 성사될 경우 서해5도 북방한계선(NLL) 해상에서의 우발적 충돌 방지를 위한 협의가 진행돼야 한다는 뜻도 정부에 전달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유엔(UN) 대북 제재와 별개로 서해5도 해상에서의 남북 수산물 교류도 정부가 적극 나서 추진해 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대책위원회 관계자는 "모처럼 남북 간 긴장이 완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서해5도의 평화와 이곳 주민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한 여러 요구를 정부와 정치권에 전달할 예정"이라며 "범시민대책위를 꾸리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