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대북특별사절단' 오늘 파견

정의용·서훈 등 1박2일 평양 방문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3-0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2
청와대가 4일 오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 대북특별사절단 명단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북미회담과 남북정상회담을 견인키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이 5일 오후 방북한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4일 오후 2시께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별사절로 하는 특별사절단을 북한에 파견키로 했다"며 "특별사절단 방북은 이번 평창올림픽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파견한 김여정 특사 방남에 대한 답방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특별사절단은 정 실장을 단장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상황실장 등 5명으로 꾸려졌으며, 실무진 5명까지 포함해 모두 10명이 방북하게 된다.

윤 수석은 "특별사절단은 5일 오후 특별기편을 이용해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해 1박 2일간 평양에 머물며 북한 고위급 관계자와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대화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 여건조성과 남북교류 활성화 등 남북관계 개선 문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