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행 대북특사 파견 의미·전망… 여야 반응]'북미대화'·'남북정상회담'… '투트랙式' 협상 전략 가동

정의종·전상천·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3-05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정은에 '남북관계' 친서 전달
美대화 '北, 조건 양보' 도출 관건

민주·민평당 "시의 적절… 환영"
한국·바른미래당 "서훈포함 유감"


5일 평양을 방북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은 '북미대화'와 '남북정상회담' 등 2가지 현안에 초점을 맞춘 '투 트랙' 방식의 협상 전략을 구사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방북의 성공 여부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만나 남북정상회담 등 남북관계 진전을 담은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는 한편, 북미대화를 위한 북의 '조건' 양보를 이끌어낼 수 있느냐에 달려있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미국통으로 북미·남북 관계 전문가인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사절단 단장으로 정해 북미대화 성사에 '무게'를 뒀다.

또 대북통인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사절단 투톱으로 내세워 남북정상회담과 인도적 지원 교류 등 남북관계를 진전시키기 위한 의지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사절단원으로 선발된 김상균 국정원 2차장은 국정원 대북전략부서에서 근무하며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1·2차 남북정상회담 때 실무를 담당한 대표적인 대북통이고,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통일부 내 요직을 두루 거친 정책통이자 남북 대화에 경험이 많은 '회담 베테랑'으로 손꼽힌다.

국내와 남북 간 상황 등을 관리해 온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은 국정 전반에 대한 상황 관리와 정 실장 보좌라는 측면에서 사절단에 포함됐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남북관계와 북미대화라는 투트랙을 잘 성사시킬 수 있는 분들이 대표단에 포함됐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또 "확정되지 않았지만, 김여정 특사가 방남했을 때 문 대통령이 직접 만났기 때문에 그에 상응하는 결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북측 최고위급 인사의 생각이 어떤지 들어보는 게 이번 방북의 중요한 목표"라고 밝혔다.

여야는 이같은 대북특사단에 대해 엇갈린 입장 속에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은 특사 파견에 환영 입장을 밝힌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서훈 국정원장 등을 지적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신속하고 시의적절한 대북특사 파견을 다시 한 번 환영한다"며 "특사단이 북측 고위급 관계자들과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 관계 발전을 위한 대화를 통해 국민의 여망과 전 세계인의 바람을 담아 의미 있는 성과를 도출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권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을 뻔히 알면서도 대북특사를 보내며 마치 그들이 평화를 가져올 것처럼 위장평화 쇼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고, 홍지만 원내대변인은 "김정은의 눈을 노려보며 비핵화를 말할 수 없는 사람은 빠져야 한다"고 피력했다.

/정의종·전상천·김연태기자 junsch@kyeongin.com

정의종·전상천·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