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7일 여야대표 초청 오찬 회동

대북특사 방북 성과·평창등 설명
홍준표, 조건 내세워 참석 불투명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3-05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자유한국당 '확대 당직자회의'<YONHAP NO-1987>
"안보문제만 논의한다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확대 당직자회의에서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대표의 회동을 제의한 것과 관련해 "안보문제에 국한해 실질적 논의가 보장되고, 원내교섭단체만 참석한다면 수용할 용의가 있다"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7일 청와대에서 여야 5대 정당 대표를 초청, 오찬 회동을 갖는다.

이날 회동의 주요 의제는 남북대화 진행 상황과 북미대화 가능성 등 한반도 안보 이슈가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5·6일 이틀간 평양을 다녀올 대북특별사절단 방북 성과와 평창동계올림픽 때 방남한 김여정·김영철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나눈 대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등 미국 대표단과 나눈 대화를 공개 가능한 범위 내에서 여야대표에게 설명한다.

또 여야 대표들로부터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북미대화와 남북정상회담 등 남북관계를 진전시키기 위한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할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오는 6월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를 함께 진행할 수 있도록 국회가 개헌 논의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하는 한편, 정부의 각종 개혁 조치를 뒷받침하기 위한 법안 통과에도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청와대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오찬 회동 참석 조건으로 제시한 ▲안보문제에 국한 ▲실질적 논의 보장 ▲비교섭단체 배제 등 3가지 사항에 대해 부분 수용한다고 밝힌 상태다. 이에 따라 홍 대표의 참석 여부는 불투명하다.

청와대 관계자는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등 비교섭단체 대표들이 참석하기로 한 만큼 함께 회동하자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측을 설득하고 있다"면서 "만약 홍 대표가 끝내 응하지 않을 경우 어쩔 수 없이 4당 대표만 초청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