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대북 수석특사 "문재인 대통령 비핵화 의지 분명히 전달할 것"

출국 전 소감 밝혀…"남북대화·북미대화 잇기 위한 방안 협의"
"국내외 성원과 기대에 부응하도록 최선 다하겠다." 다짐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3-05 11:59: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30501000295000013091.jpg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으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평양으로 가는 정의용 대북특사 단장이 5일 오전 춘추관 기자실을 방문해 "문 대통령의 비핵화 의지를 북에 전달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전달하기 위한 대북특별사절단이 평양길에 올랐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하는 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대표단을 태운 특별기가 5일 오후 1시 50분께 성남 서울공항을 이륙했다.

특사단은 정 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으로 구성됐으며, 실무진 5명이 동행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1박 2일간의 공식 방북 일정에 돌입한다.

정 실장은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 간 대화와 관계 개선의 흐름을 살려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진정하고 항구적인 평화를 만들고자 하는 문 대통령의 확고한 뜻과 의지를 분명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특사단을 이끌고 방북길에 오르기 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저는 오늘 문 대통령의 특사로 평양을 방문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이어 "긴요한 남북 간 대화는 물론 북한과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다양한 대화를 이어가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협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2018030501000295000013092.jpg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으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평양으로 가는 정의용 대북특사 단장이 5일 오전 춘추관 기자실을 방문해 출국 소감을 밝히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이번 방문은 평창올림픽 계기에 북측에서 특사와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한 데 대한 답방 형식으로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포함한 이번 특사단은 남북문제에 대해 풍부한 경험과 높은 식견 갖춘 분들로 구성됐다"며 "대북특사단이 소기의 임무를 수행하는 데 큰 힘과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저와 모든 특별사절단 단원은 이번 방북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성원, 국내외 기대에 부응하도록 지혜와 힘을 모아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을 비롯해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으로 구성된 특사단은 이날 오후 2시 성남 서울공항에서 특별기편으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1박 2일 일정으로 방북한다.

특사단은 평양에서 북한 고위급 인사들과 회동하는 데 이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면담하며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