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단 첫 날 김정은 면담 '이례적'… 대통령 친서 전달

특별기로 평양 도착… 마지막 날 어렵게 만난 김정일때와 대조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3-0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북한 고방산 초대소 도착한 대북 특사단
북측과 방북 일정 협의하는 대북특사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하는 대북특사단이 5일 오후 특별기편으로 평양에 도착, 숙소인 고방산 초대소에서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의 영접을 받고 방북 일정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왼쪽부터 대북 특사단인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수석특사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정원장. /청와대 제공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이끄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대표단이 5일 오후 6시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면담하고 만찬 회동을 가졌다.

앞서 이날 오후 1시50분께 특별기로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한 특사단은 오후 2시50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특사단은 리현 통일전선부 실장의 기내 영접을 받았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맹경일 통일전선부 부부장이 공항에 마중 나와 특사단을 맞이했다.

특사단과 리선권 위원장, 맹 부부장 등은 공항 귀빈실에서 10분간 환담했다. 이어 오후 3시40분 숙소인 대동강변의 고방산 초대소에 도착해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영접을 받았다.

특사단과 김 부위원장 등은 이곳에서 15분가량 방북일정을 협의했고, 이 과정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접견과 만찬을 진행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남측 인사와 만난 것은 2012년 집권 이후 처음이다. 특히 방북 첫날인 5일 특별사절대표단과 김 위원장의 만남이 성사된 것은 그간의 관례에서 볼때 상당히 파격적인 조치다.

과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경우 방북한 특사단을 일정 마지막 날 만나는 경우가 많았다. 그마저도 면담 여부에 대해 마지막 순간까지 확답을 주지 않아 특사단을 노심초사하게 만들기 일쑤였다.

이에 따라 특사단과 김 위원장간 면담결과도 긍정적이지 않겠느냐는 기대 섞인 전망이 나온다. 정 실장은 면담에서 김 위원장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특사단과 김 위원장의 회동 이후 공동보도문이나 합의문 도출 가능성과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정상 간 회담이 아니기 때문에 그런 것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양쪽 합의나 양해 하에 특사단이 뭔가 발표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북 이틀째인 6일 일정과 관련해서는 "일단 김 위원장과의 만남이 더는 없는 것으로 안다"며 "오늘 큰 틀에서 얘기하고, 그 지침 아래에서 내일 회담을 통해 실무적 내용을 논의하지 않을까 본다"고 밝혔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