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 대북특사단, 김정은과 4시간12분 회동… 만찬에 리설주 참석

청와대, 남북정상회담 등 상당한 성과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3-06 08:10: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30601000377100016722.jpg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5일 북한을 방문 중인 정의용 수석 대북특사 등 특사단과 면담하고 있다. 오른쪽에 면담에 배석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앉아 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대표단의 방문 첫날인 지난 5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의 면담에는 방남특사였던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이, 만찬에는 아주 이례적으로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등 북한의 고위급 인사들이 대거 배석했다고 청와대가 6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접견과 만찬은 조선노동당 본관 진달래관에서 오후 6시부터 4시간 12분 동안 이어졌다"고 말했다. 남측 인사의 노동당사 본관 방문은 이번이다.

이날 접견에는 방남 특사였던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배석했고, 이어서 진행된 만찬에는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맹경일 통전부 부부장, 김창선 서기실장이 추가로 참석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결과가 있었고 실망스럽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내용은 귀환해서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남북 간에 일정 정도 합의가 이뤄진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그런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특히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일정 부분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2018030601000377100016721.jpg
북한을 방문 중인 정의용 수석 대북특사 등 특사단이 지난 5일 평양에서 열린 만찬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등과 환담하고 있다. 만찬에는 김 위원장 부인 리설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이 배석했다./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이 관계자는 '비핵화 방법론에 대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그랬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비핵화 3단계론'을 제안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는 아니라고 부인했다

특사단과 김 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합의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남측 특사로부터 수뇌 상봉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해 들으시고 의견을 교환하시었으며 만족한 합의를 보시었다"고 보도했다.

전날 면담과 만찬이 4시간이 넘게 진행된 것과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할 얘기가 많았을 것"이라며 "많은 얘기를 충분히 나누었다"고 전했다. 김여정 특사가 방남했을 당시 문 대통령과의 면담 및 오찬은 2시간 30분가량 진행됐었다.

문 대통령은 전날 밤 11시20분께 특사단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사단은 이날 김영철 부위원장과 후속회담을 하고 오후에 귀환할 예정이다.

수석특사인 정 실장은 귀환 뒤 언론 브리핑을 할 계획이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