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합의… 한반도 평화정착·남북관계 발전 전기 마련 의미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3-06 21:34: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ㅁㄶ.jpg
대통령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6일 오후 서울로 귀환한 뒤 청와대 춘추관에서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대표단은 6일 평양 방문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제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합의와 비핵화를 전제로 한 북미대화 용의를 이끌어 냄에 따라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남북과 북미 간 대화가 지속되는 동안 추가 핵실험과 미사일 실험발사 등을 중단하는 결단을 이끌어 내 한반도에 드리워진 전쟁의 그림자를 지운 것으로 큰 성과로 분석된다.

▲'북미대화 충분조건 마련됐다…선친의 유훈'=북미대화 중재를 위해 방북했던 사절단이 김 위원장과의 4시간가량의 대화를 통해 북미대화에 나설 수 있는 모멘텀을 마련한 것이 큰 성과다.

김 위원장이 북미대화를 위한 전제 조건인 비핵화 문제와 관련 "선대의 유훈을 준수하려는 것"이라며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만나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논의를 시작하는 그 자체가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 정착의 첫발을 디뎠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이는 특사단이 방북 기간 중 김 위원장을 만나 4시간 이상을 함께 보내며 문 대통령의 친서와 확고한 한반도 평화 의지에 관한 뜻을 전달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

▲'북미·남북대화 먼저…6자 회담 복귀로'=정부는 앞으로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이를 위해 특사단은 우선 방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한다. 이어 중국과 러시아를 잇달아 찾는 한편 서훈 국정원장은 일본을 건너가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북미대화를 위한 '여건' 성숙 요인들을 설명할 계획이다.

먼저 4월 말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대화를 통해 국제사회에 북한의 복귀하게 한 뒤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 이해 당사국인 미·중·러·일 등 6개 당사국 회담도 열게 하는 2단계 방법론을 구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북결과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한 뒤 "남북 합의 내용를 차질없이 이행할 것"을 지시하는 등 그동안 내세웠던 대북관계의 한반도 운전자론에 큰 탄력을 받게 됐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