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 화약고' 서해5도, 평화의 돛 올리나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3-08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北, 재래식 무기 불사용 확약
내달 남북정상회담 긴장완화
어민 "꽃게철 안전조업 환영"
공동어업 민간교류 탄력 전망


남북이 4월 말 판문점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열기로 하는 등 한반도 긴장이 완화되면서 서해 최북단 접경지역인 인천 서해5도에 평화 분위기가 조성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일고 있다.

인천 옹진군 연평도 어민들은 다음 달부터 시작되는 꽃게잡이(4~6월)를 앞두고 어구 손질 등 조업 준비에 한창이다. 중국어선의 불법조업과 남북 간 군사적 충돌 우려 등 언제 터질지 모르는 '안보 화약고'와 같았던 연평도에 남북 대화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어민들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박태원 연평도 어촌계장은 "어제(6일) 북한 특사단의 브리핑을 듣고 희망이 생겼다"며 "서해5도는 항상 안보적으로 불안한 상황이라 주민들이 힘들게 살아왔는데 꽃게 철을 앞두고 조업질서 확립, 안보 보장 등 긍정적인 효과가 일어날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남북정상회담 개최 합의와 북한의 비핵화 의지 천명 외에도 '재래식 무기'를 남측을 향해 사용하지 않을 것임을 확약했다는 것은 연평도 주민들에게는 남다르다.

연평도는 2010년 11월 북한의 포격 도발로 집과 건물이 피격돼 불에 타고, 민간인과 군인 4명이 숨지는 아픔을 겪었다. 서해 군사훈련 때만 되면 북한이 "백령도와 연평도를 불바다로 만들겠다"는 강경 발언을 쏟아냈던 터라 주민들은 늘 긴장감 속에 생활해 왔다.

4월 말 정상회담 이후 평화 분위기가 이어지면 서해5도 주민들이 요구하는 남북 공동어업 등 민간 차원의 교류도 한 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에서 인천지역 핵심 공약으로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조성을 내세웠다.

이는 앞서 2007년 10월 4일 노무현 전 대통령과 당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사안으로 남북이 해주지역과 주변 해역을 포괄하는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를 설치하고 공동어로구역과 평화수역 등을 설정한다는 게 골자다.

서해5도 어민들과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는 3차 정상회담에서 남북서해공동파시 등 서해평화를 실현할 수 있는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논의해달라고 정부에 요구할 예정이다.

한편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은 7일 오전 서해 북방한계선(NLL)과 연평도 주변 해역에서 중국어선 조업 동태 등을 살폈다.

해경은 지난해 4월 서해5도 특별경비단을 창단해 불법조업을 하는 중국어선 퇴치 등 해상치안 활동을 벌이고 있다. 한때 수백 척에 달했던 중국어선은 경비단 활동 이후 10척 내외로 감소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