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해빙무드, 경기도에 '봄바람' 부나

김환기·김태성·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3-0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상회담 성사로 교류사업 기지개
도내 다양한 대북사업 수혜 가능성
파주 통일경제특구 법안 통과부터
도로확충 등 경제활성화 이어질듯


평창올림픽으로 시작된 평화 무드가 남북정상회담 성사로 이어지면서, 수년간 얼어붙어 있던 남북관계에 모처럼 만에 봄이 찾아왔다.

이같은 평화의 수혜는 접경지역이자 그동안 남북교류사업을 주도해 온 경기도가 가장 먼저 볼 것으로 기대된다.

민간 차원의 다양한 교류사업과 경제협력이 재개될 경우 경기북부지역을 중심으로 한 통일경제특구까지 탄력을 받으면서, 결국 경제활성화로 이어질 것이란 전망 때문이다.

7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남북관계가 정상회담 성사로 완연한 해빙기를 맞으면서 다양한 교류사업도 기지개를 켜고 있다. 도의 경우 미래 통일환경 조성을 위해 그동안 다양한 대북 사업을 진행해 왔다.

하지만 북한의 도발 등의 이유로 지난 2015년을 마지막으로 중단됐다.

경기도의 대북교류 신호탄은 ▲접경지역 말라리아 남북 공동방역 ▲결핵환자 치료지원 ▲북한 재난·재해 긴급 구호 및 취약계층 지원 등 기존 사업이 될 가능성이 높다.

또 개성지역 한옥 보존사업 등 민족동질성 회복을 위한 사회문화·스포츠교류사업 등도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경원선 복원 등 인프라 확충도 계획돼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었던 파주 통일경제특구 조성도 본격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민주당 박정(파주 을) 의원이 '통일경제특구법'을 발의한 데 이어 같은 당 박광온(수원정) 의원이 입주기업에 세제혜택을 주는 후속법안들을 발의해 놓은 상태라 어느 때보다 빠른 추진에 기대가 모인다.

이럴 경우 투자 활성화를 통한 반환 미군공여지 개발과 경기북부 도로 인프라 확충 등 지역개발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정 의원은 "우선 남북 관계 회복으로 법안 통과부터 큰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이후에는 정부의 지원과 투자도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정성호(양주) 의원은 "이미 정부부처 간 협의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남북관계 회복은 사업의 추진을 앞당기는 동력이 될 것"이라며 "이는 경기중북부의 가치를 높이는 견인차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뚜렷한 남북관계 회복은 더 두고 볼 필요가 있다는 '신중론'도 있다.

자유한국당 김영우(포천·가평) 의원은 "남북교류 가능성은 커지고 있지만,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어떠한 단초도 나온 게 없다"면서 "지금 관계회복에 따른 교류협력 전망을 논하기는 시기상조로 본다"고 말했다.

/김환기·김태성·김연태기자 mrkim@kyeongin.com

김환기·김태성·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