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력 모아줄 것 당부… "남북·북미 회담에 한반도 운명 걸렸다"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8-03-1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앞으로 두 달 사이에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연이어 개최되면서 중대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우리가 성공해 낸다면 세계사적으로 극적인 변화가 만들어질 것이며 대한민국이 주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 달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오는 5월 중 북·미 정상회담이 성사된 것과 관련,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 남북 공동 번영의 길을 열 소중한 기회가 마련됐다"며 "지금 세계는 우리의 역량을 주목하고 있고 이 기회를 제대로 살려내느냐 여부에 대한민국과 한반도의 운명이 걸려있다. 정권 차원이 아닌 대한민국이라는 국가 차원에서 결코 놓쳐선 안 될 너무나 중요한 기회"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두 달이라는 짧은 기간에 이루려는 것은 지금까지 세계가 성공하지 못한 대전환의 길이다. 그래서 결과도 낙관하기가 어렵고 과정도 조심스러운 게 현실이다. 국민 여러분의 지지와 성원만이 예측불가한 외부적 변수들을 이겨내고 우리를 성공으로 이끄는 힘이 될 것"이라며 회담의 성공을 위해 국력을 하나로 모아줄 것을 부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또 평창패럴림픽에 대해 "방송의 패럴림픽 대회 중계가 외국에 비해 많이 부족한 실정인데, 더 많은 시간을 편성해줄 수 없는지 살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