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비핵화' 문재인 대통령 릴레이 외교

트럼프·아베와 연쇄통화후
한·일-한·중·일 회담 필요성
北체제 보장·제재 완화 논의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3-19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미·중·일 등 5개국 정상들과 릴레이 회담을 추진하는 등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평화 열차 운전에 나선다.

18일 청와대와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오는 4월 말 남북정상회담 성과를 토대로 5월 북미회담에 나서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북 비핵화와 북미 관계 정상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중재' 외교에 나선다.

문 대통령은 동시에 남북에서 시작해 북미로 끝나는 4·5월 두 달 사이에 북핵 폐기 혹은 동결 대신 북 체제를 보장해 주거나 한반도 주변국과의 외교 정상화, 북 제재 완화,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 등을 사전 조율키 위해 한·일에 이어 한·중·일 정상 간 회담도 잇따라 마련할 예정이다.

이는 문 대통령이 북미회담 이전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잇따라 만나 '사전 정지작업'을 펼쳐 한반도 평화구축 로드맵을 더욱 짜임새 있게 추진키 위함이다.

특히 한반도를 둘러싼 정상외교의 하이라이트인 북미정상회담에서 북미 간 최대 이슈인 비핵화를 대화의 엔트리 단계인 북핵 모라토리엄에서부터 출구 단계인 전면 폐기 단계까지 시간을 갖고 차례대로 해결할 수 있는 흐름을 이어가는 게 중요한 만큼, 판문점에서 정기적인 남북 정상 혹은 고위급 회담을 정례화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트럼프 대통령과 일본 아베 총리 등과 잇따라 가진 전화통화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긴밀한 협조를 다짐하기도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북미정상회담 날짜 잡는 게 최우선이고, 그 이전에 한미정상회담을 넣을 수 있는지 문제, 그러고 나서 한일 또는 한중일 회담을 어떻게 배치할 것이냐의 문제가 있다"며 "모든 것은 북미정상회담 일정에 따라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는 이날 우리측 예술단의 평양공연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이 20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우리측은 예술단 음악감독으로 내정된 작곡가 윤상을 포함해 박형일 통일부 국장, 박진원 청와대 통일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으로 회담 대표단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