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김정은 위원장 25~28일 중국 비공식 방문 확인… 靑 "中 정부 사전 통지"

김 위원장 방북 초청에 시진핑 흔쾌히 화답…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하기로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3-28 09:00: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악수하는 김정은 위원장
북한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왼쪽)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중국 베이징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신화통신 제공

북한과 중국이 28일 오전 시진핑 중국 주석의 초청으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비공식 중국 방문을 확인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습근평(시진핑) 동지의 초청으로 3월 25일부터 28일까지 중화인민공화국을 비공식 방문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중앙방송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방중에는 부인 리설주가 동행했으며, 최룡해·박광호·리수용·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등이 수행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회담이 지난 26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은 이날 회담에서 "조중(북중) 두 당, 두 나라 최고 영도자 동지들께서는 조중 친선관계 발전과 조선반도(한반도) 정세관리 문제들을 비롯하여 중요한 사안들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하시었다"고 전했다.

이어 통신은 "최고 영도자 동지(김정은)께서는 습근평 동지를 비롯한 중국 동지들과 자주 만나 우의를 더욱 두터이 하고 전략적 의사소통, 전략 전술적 협동을 강화하여 조중 두 나라의 단결과 협력을 굳건히 해 나가야 한다고 말씀하시었다"고 언급했다.

특히 "김정은 동지께서는 우리 당과 정부의 이름으로 습근평 동지가 편리한 시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공식방문하실 것을 초청하시었으며, 초청은 쾌히 수락되었다"고 덧붙였다.

중국 관영 '중국 중앙TV(CCTV)'도 같은 시간 "시진핑 국가 주석의 초청으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5일부터 27일까지 방중해 베이징에서 정상회담을 했다"고 보도했다.

CCTV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과 김정은 위원장은 베이징 회담에서 의장대 사열과 더불어 부부 동반으로 만찬을 한 뒤 양국 우호 협력에 대해 뜻을 같이한 뒤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담에는 리커창 중국 총리와 왕후닝 상무위원 등이 배석했다.

한편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김정은 위원장이 탑승한 열차가 오늘 아침 북한 지역으로 귀환했다"고 밝혔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