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시진핑 초청으로 정상회담 뒤 귀환… 한반도 비핵화 등 주요현안 교환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3-28 09:39: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jpg
중국 중앙(CC)TV는 2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을 받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방중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부인 리설주와 함께 중국을 방문했으며, 북중정상회담과 연회 등 행사에 참석했다. /연합뉴스=CCTV 캡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 초청으로 지난 25일부터 중국을 비공식 방문, 정상회담을 갖은 뒤 귀환했다고 정부가 28일 공식 확인했다.

시진핑 주석도 조만간 김 위원장의 초청으로 평양을 방문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은 정상회담을 갖고 최근 급격하게 진행된 한반도 비핵화 등 중요사안에 대해 깊은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북한은 이날 김 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초청으로 부인 리설주, 최룡해·박광호·리수용·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및 리용호 외무상 등과 함께 25∼28일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발표했다.

중국 정부도 김 위원장의 방중 사실을 발표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5일 특별열차를 타고 신의주와 단둥(丹東)간 북·중 우의 교를 건너 방중했으며, 26일 베이징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베이징에서 시 주석과의 회담 등 일정을 소화하고 전날 오후 베이징역을 출발해 북한으로 향했으며, 이날 오전 북한 지역으로 귀환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탑승한 열차가 오늘 아침 북한 지역으로 귀환했다"며 "중국이 김 위원장의 공식 방문을 사전 통보해 왔다"고 밝혔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