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준비 첫 실무회담

판문점서 경호·의전·보도 4시간 논의… 南 윤건영-北 김창선 참석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4-06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북은 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4시간 동안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경호·보도 실무회담을 가졌다.

보도부문 협상대표로 회담에 참석한 권혁기 춘추관장은 기자들을 상대로 한 브리핑에서 "오늘 충분히 회담했고 해야 할 논의는 다 했다"며 "4시간에 걸쳐 진지하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그러나 최종 결정 전까지 회담내용을 비공개에 부친다는 남북 간 합의에 따라 이날 회담 내용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권 춘추관장은 "최종적으로 결정되기 전까지는 실무회담 내용을 중간에 브리핑할 수 없다"고 말했다.

남북은 이날 실무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정상회담장인 평화의집으로 이동하는 경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대면 시점 및 방식, 정상회담 시간과 오·만찬 여부 등 27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의 세부일정과 그에 따른 경호 조치를 깊이 있게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날 회담이 정상회담장인 평화의집에서 열린 만큼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동선과 관련한 현장 점검도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보도부문과 관련해서는 정상회담을 취재할 남북 기자단 규모와 TV 생중계 여부 등에 대한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은 이번 회담에 이어 2차 회담을 갖기로 했으나 일정은 정하지 않았다고 청와대 측이 밝혔다.

한편 이날 의전·경호·보도 실무회담에 우리 측에서는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을 수석대표로, 조한기 청와대 의전비서관, 권혁기 춘추관장,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신용욱 청와대 경호차장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수석대표를 맡은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과 신원철·리현·로경철·김철규·마원춘 대표 등 경호와 의전을 담당하는 실무자 6명이 회담장에 나왔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