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남북정상회담 준비 위한 종합상황실 운영 돌입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4-12 17:40: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1.jpg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5차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에서 위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남북정상회담을 보름 앞둔 12일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정상회담 준비 종합상황실'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통일부와 외교부 등 관계부처 담당자가 참여하는 가운데 실장은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맡는다.

청와대에서는 조한기 의전비서관, 이덕행 통일정책비서관, 권혁기 춘추관장, 신용욱 경호차장 등이 참여한다.

이 외에도 안보전략·통일정책·평화군비통제·의전·총무·정무기획·정책기획·홍보기획비서관실과 경호처, 국정상황실 등에 소속된 선임 행정관도 종합상황실에 투입된다.

관계부처에서는 박형일 통일부 통일정책협력관, 박인호 외교부 대북정책관, 이충면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 등 정상회담지원 실무총괄 담당자가 참여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15일 앞으로 다가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마지막 순간까지 긴장하면서 절실하고 신중한 자세로 매일 준비 상황을 점검하겠다"며 "정상회담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전체회의에서 "회담이 열리는 날까지 의제와 전략을 다듬고 세부 일정까지 빈틈없이 준비해야 한다"며 종합상황실을 꾸리고 이를 중심으로 일일점검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한 바 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