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일정 협의중"… 고위급회담 20일 전망

실무회담뒤 준비상황 최종 점검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4-18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통일부는 17일 남북정상회담 준비 상황을 최종 점검할 고위급회담 일정을 북측과 계속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고위급회담(일정)을 남북 간 협의 중"이라며 "남북정상회담(준비상황)을 고위급 차원에서 최종 마무리하는 것으로 생각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고위급회담은 18일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의전·경호·보도 실무회담이 열린 뒤 20일 개최될 가능성이 현재 가장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은 지난달 29일 고위급회담을 열고 이후 남북정상회담의 의제와 실무회담 일정 등을 논의했으며 필요하면 후속 고위급회담을 열기로 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 매체에서 핵 관련 언급이 줄어든 것과 관련해서는 "태양절, 김일성 주석 생일 관련해서 중앙보고대회에서 핵 언급이 없었다는 것은 봤다"며 "예년 수준의 (태양절) 행사가 이뤄졌고 그 부분에서는 북한의 의도를 공개적으로 말씀드리기 적절치 않은 것 같다. 관련 동향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