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남북정상회담 '붐업'… 김기식·댓글조작 '악재 털기'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4-23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번주 '국면전환' 계기 당력 집중
'평화·민생 주간' 국민적 관심 제고
전국 광역단체장후보 공천 마무리
'지방선거 승리' 발판삼기 전략 분석


잇단 악재로 야당의 집중 공세를 받아 온 더불어민주당이 4·27 남북정상회담이 예정된 이번 주를 '국면 전환'의 계기로 삼기 위해 당력을 집중한다.

평화를 상징하는 '남북정상회담' 호재를 바탕으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낙마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 등 그동안 얼룩진 악재를 떨쳐내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23∼24일 잇따라 의원총회를 열고, 25일에는 남북정상회담 성공을 위한 당 결의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정상회담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자 이번 주를 '평화·민생 주간'으로 삼은 것이다. 민주당은 이 자리에서 보수야당이 국력을 하나로 모아야 함에도 국회를 전면 보이콧하고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할 방침이다.

북한의 핵실험장 폐쇄 선언 등 남북정상회담 결실 기대감이 날로 커지고 있는 터라 이 여세를 몰아 악재를 호재로 극복해 나가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특히, 6·13 지방선거가 두 달이 채 남지 않았고, 광역단체장 공천도 모두 마무리된 상황인 만큼 이를 지방선거 승리의 발판으로 이어가려는 전략으로도 분석된다.

민주당은 경기도지사 후보 경선에서 승리한 이재명 전 성남시장과 인천시장 본선행 티켓을 거머쥔 박남춘 의원, 서울시장 후보 박원순 시장이 활약하는 수도권과 PK(부산·경남) 지역을 당의 최대 전략적 요충지로 보고 화력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민주당은 이를 위해 내달 초 선거대책위원회를 꾸려 본격적인 선거체제로 전환할 계획이다. 선대위 구성 등을 논의하기 위해 오는 25일에는 지방선거기획단 회의도 열린다.

내달 중순부터는 지방선거를 겨냥해 미세먼지 저감 등 생활안전 분야와 일자리 창출 등 민생 공약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결실 기대감이 날로 커지고 있고, 이는 곧 6·13 지방선거 승리의 발판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