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종전선언, 최소 南北美 3자 합의 이뤄져야 성공"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4-25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0분간 한·일 정상 통화 공조 논의
"남북회담, 日-北 관계 개선 도움"
아베 "북한에 납치문제 제기" 요청
문대통령 "기회 닿는대로 말하는중
김정은 위원장에 日입장 전달할 것"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종전선언은 남북만의 대화로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최소한 남북미 3자 합의가 이뤄져야 성공할 수 있다"며 "그 조건을 갖출 수 있도록 미국과 긴밀히 협조하고 아베 총리와도 협의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40분 동안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문 대통령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에 대해 어떤 전망을 하고 있는가"라는 아베 총리의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은 이어질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은 물론이고 일본과 북한 두 나라 사이의 관계 정상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일본과 북한 사이에 존재하는 여러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잘 될 경우 일본과 북한 사이 대화나 일북정상회담이 이어질 필요가 있는가"라고 아베 총리에게 물었다.

아베 총리는 이에 "일본과 북한 사이에는 핵과 미사일 그리고 납치 등 여러 문제가 있으나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치면 일본과 북한 사이에도 자연스럽게 대화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은 핵 문제, 미사일 문제, 납치 문제가 해결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그럴 경우 일본과 북한 사이에서 평양선언에 입각해 과거 청산과 관계 정상화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가 언급한 '평양선언'은 2002년 9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가 조인한 선언문으로, 북한과 일본은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실질적인 정치, 경제, 문화관계를 수립하기로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아베 총리는 지난 17∼18일 이뤄진 미·일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서 일본인 납치자 문제를 제기하고 납치자가 일본으로 귀국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며 "문 대통령도 남북정상회담에서 일본인 납치 문제를 제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이미 기회가 닿는 대로 북쪽에 납치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며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 때도 아베 총리의 입장을 전달하고 김 위원장에게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이 동북아 평화 구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 뒤 아베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회담 결과를 설명할 것을 약속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