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전땐 징병제 없어지나" 군입대 버티기

대학가 징집체제 변화 기대감
전문가 "안보 탓 軍 존재할 것"

박연신 기자

발행일 2018-04-2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111.jpg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연합뉴스
 

"종전선언이 되면 군대에 안 가도 되나요?"


올해 입대하기 위해 지난해 말 입영 신청을 마친 이모(20·용인시 모현읍)씨는 최근 입영을 미루기 위해 병무청을 방문했다.

남북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이뤄진다는 말에 이씨의 대학 커뮤니티 내에 '군대에 가지 않아도 되는 날이 머지않았다'는 의견이 다수 올라오고 있어서다.

오는 27일 개최될 남북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논의될 것이라는 예상에 입영 대상자들 사이에서 입영 연기문제가 이슈로 떠올랐다.

24일 경인지방병무청과 도내 대학 등에 따르면 남북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이뤄질 것이라는 청와대의 발표 이후 입영 연기에 대한 문의가 지속적으로 오고 있다.

입영대상자에 해당되는 청년(20~37세)들은 국가로부터 복무할 의무를 부과받는 '징집' 체제가 바뀔 수도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비치고 있는 것.

도내 주요 대학 커뮤니티와 포털사이트 카페 등에도 '최대한 입대를 미뤄서 버텨보자', '이미 군대를 다녀와 억울하다'는 내용의 게시글이 잇따르고 있다.

병무청 관계자는 "최근 남북관계가 개선됨에 따라 입영 날짜를 미룰 수 있는지, 입영 연기 가능 기간은 최대 얼마나 되는지 등의 문의가 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다만 입영 대상자들의 기대와는 달리 국방의 의무는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칫국부터 마시는 격'이라는 것이다.

이호령 한국국방연구원 박사는 "종전 선언은 남·북 신뢰구축의 상징적 의미를 가질 뿐, 국가 안보를 위해 군대는 존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연신기자 julie@kyeongin.com


박연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