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교실에서 볼 수 있을까

전교조 인천지부, 권장공문 제안… 시교육청, 학교 재량껏 판단 입장

김성호 기자

발행일 2018-04-25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북 정상이 만나는 역사적 순간을 학교 교실에 있는 학생들도 TV 생중계로 지켜볼 수 있게 될까?

24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인천지부가 4·27 남북정상회담 생중계를 초·중·고교 교실에서 학생들이 TV로 볼 수 있게 하자고 인천시교육청에 제안했다.

"인천시교육청이 공문을 시행해 학교 교실에서 정상회담 생중계 TV 시청을 적극 권장해 달라"는 의견이다.

공식적인 교육 과정이 아닌, 사회적 이슈나 현안에 대한 '계기교육'은 교육청의 '공문'없이도 얼마든지 가능하다. 학교장의 사전 승인을 받으면 된다. 초·중등 교육법 시행령 48조에도 "학교의 장은 방송프로그램을 수업에 활용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전교조 인천지부도 이러한 내용을 잘 알고 있지만, 현장 교사가 맘 편히 교육할 수 있도록 교육청이 '멍석'을 깔아 현장의 부담을 줄여달라는 것이 전교조 인천지부의 생각이다.

이강훈 전교조 인천지부장은 "살아있는 평화통일 교육의 장이 될 이번 회담을 교육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이번 제안을 인천시교육청이 긍정적으로 검토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천시교육청은 생중계 시청을 '권장'하는 공문을 각 학교에 보내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다. 공문을 내려보내는 것 자체가 각 학교의 '자율성'을 훼손하는 일이라는 것이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육청이 현장 수업을 이래라저래라 할 수 없는 것처럼 계기교육도 마찬가지"라며 "학교장이 각 학교의 사정을 고려해 판단하면 된다"고 말했다.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

김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