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DMZ 특구 '경기도 대격변' 예고

남북정상회담 영향 '북부지역' 경제·관광 프로젝트 성공적 전망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4-2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장을 열게 될 남북 정상회담은 통일 길목에 서 있는 경기도의 대변화도 예고하고 있다.

분단 이후 민간교류와 개성공단으로 대표되는 경협 등 다양한 시도가 매번 실패로 돌아갔지만, 이번만큼은 항구적인 정책 반영을 통해 경기북부를 중심으로 새 지도가 그려질 것이란 낙관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 중심에는 통일경제특구 및 DMZ 관광특구 동시 조성이 있다.

24일 경기도 및 경기연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접경지역의 29.7%, DMZ의 33.8%가 경기도에 위치해 있다.

이에 경기 북부지역은 군사시설보호구역이 행정구역의 44.3%, 전국 군사시설보호구역의 31.0%를 차지할 정도로 규제의 땅으로 불리는 게 사실이다.

정부는 물론 경기도도 수십 년 전부터 이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고민해 왔지만, 봄 날씨만큼 변덕스러운 남북관계로 오래 지속된 사업은 전무하다.

경기연구원 관계자는 "남북관계의 부침은 경기북부의 성장과 정체를 좌우해 왔다"며 "한반도의 평화는 경기도를 통일의 전진기지로 만들고, 한반도 중심이라는 위상을 찾게 할 수 있다"고 했다.

통일경제특구 및 DMZ 관광특구의 동시 조성은 경기북부의 천지개벽을 예고하는 대형 사업이다. 이중 통일경제특구는 남북한 접경지대에 국제적인 경제자유특별지대를 만들자는 것으로 국회 입법을 통해 밑그림이 그려져 있다.

국책사업인 만큼 국비를 통해 개발되지만 도는 지역 연계 발전을 위해 올 하반기 개발계획 수립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특구가 조성되면 9조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7만개의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아울러 DMZ 관광특구는 세계 유일의 분단지역을 관광자원화 하는 프로젝트다.

임진각과 평화누리 등을 통합개발하면 전 세계에서 한국에만 있는 특수한 관광지를 만들어 낼 수 있다. 두 프로젝트가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탄력을 받을 경우, 이르면 2024년께 실체를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도 관계자는 "이같은 프로젝트가 제대로 실현되려면 도로·교통시설 확충을 통한 접근성 확보와 경제 기반이 될 기업체 유치 등이 체계적으로 준비돼야 한다"며 "정부와 함께 이를 빈틈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