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납북자 문제 진전이 北日정상회담 전제 조건"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4-26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일본 외무성 간부가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진전이 북일 정상회담 개최의 전제 조건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일본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전날 자민당의 외교부회(외교위원회) 회의에서 "북일 정상회담을 하려고 한다면 납치문제의 해결을 (먼저) 도모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언급했다.

그는 북일 정상회담 추진 상황과 관련해서는 "적절한 타이밍을 잡아서 일본과 북한이라는 축도 움직이게 하고 싶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납치 피해자가 17명 있으며 납치 피해자로 인정하지는 않았지만 납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특정실종자'는 883명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북한은 13명을 일본인 납북자로 인정하면서 이 중 8명이 숨지고 5명이 일본에 송환돼 현재 생존하는 일본인 납북자는 없다고 주장하고 있어 납북자 현황에서 시각 차이가 큰 상황이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