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준비단 판문점서 '회담 합동리허설' 순조롭게 끝내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4-26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가운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25일 정상회담장인 판문점 평화의집 일대에서 북측 실무준비단과 함께 정상회담 합동리허설을 진행했다.

권혁기 춘추관장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상균 우리측 수석대표와 김창선 북측 대표 등 양측 실무준비단 관계자들은 오늘 오전부터 오후 2시 20분까지 판문점에서 남북 합동리허설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남북 실무준비단은 실제 정상회담 일정에 맞춰 모의 행사를 진행하고 각종 시설을 둘러보며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또 정상회담 당일의 구체적 시나리오를 확인하고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역사적인 두 정상의 첫 만남을 전 세계에 생중계하기 위해 카메라 각도와 조도, 방송 시스템 등을 수차례에 걸쳐 확인했다.

권 관장은 "남북 실무준비단은 세밀한 부분까지 의견을 교환했고, 상대측의 견해에 적극적으로 화답하면서 합동리허설을 순조롭게 마쳤다"고 덧붙였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