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임종석 "남북정상 합의문 발표하면 '판문점 선언'이 됐으면 한다"

박상일 기자

입력 2018-04-26 11:38: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42601002293900114031.jpg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오전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경기도 고양 킨텍스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에서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에서 남북 정상이 합의해 발표하는 내용은 '판문점 선언'으로 불릴 가능성이 커졌다.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위원장(대통령 비서실장)은 26일 일산 킨텍스 메인 프레스센터에서 정상회담 일정을 발표한 후 이같은 내용을 언급했다.

임 위원장은 질의응답에서 '공동발표가 있다면 어떻게 명명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자 "두 정상 간에 합의가 이뤄지고 이를 명문화 하면 어떻게 써야 할지 모르겠지만, '판문점 선언'이 됐으면 하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하지만 "합의 수준에 따라 정식 발표를 할 수 있을지, 서명에 그칠지, 실내에서 간략하게 발표할지 아직 (결정이) 남았다"고 말해 '판문점 선언'이 공식 발표될 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그는 "의제의 범위를 좁히는 것까지가 저희의 역할이며, 어느 수준으로 명문화 할지는 저희의 몫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박상일기자 metro@kyeongin.com

박상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