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평화, 새로운 시작’

문재인 대통령, 군사분계선 넘어오는 김정은 만나 두 차례 정상회담
합의문 서명 뒤 완전한 비핵화 '판문점 선언' 여부 세계가 주목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4-27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반도의 운명이 달린 역사적인 날이 밝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9시30분에 판문점 군사감독위원회 사무실 T2, T3 사이로 군사분계선을 넘는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판문점에서 첫 만남을 시작으로 한반도의 새로운 천년을 열어갈 '2018 남북정상회담'의 서막을 연다.

두 정상은 이날 오전과 오후 두 차례에 걸쳐 정상 회담을 갖고 최종 합의문에 서명한 뒤 비핵화 의지 등을 담은 '판문점 선언'을 할지에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대통령 비서실장인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위원장은 26일 고양 킨텍스에 마련된 메인 프레스센터에서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정상회담 일정을 발표했다.

임 위원장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내일 오전 9시 30분에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역사적 첫 만남을 시작한다"며 "김 위원장은 판문점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인 T2와 T3 사이로 군사분계선을 넘는다"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군사감독위원회 회의실 앞 군사분계선에서 김 위원장을 맞는다.

두 정상은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우리 전통의장대의 호위를 받으면서 자유의 집과 평화의 집 사이 판문점 광장에 마련된 공식환영식장까지 도보로 이동 후 이곳에서 육·해·공군 3군 의장대를 사열한다.

의장대 사열을 마친 두 정상은 양측 공식수행원과 인사를 나누고 환영식을 마치게 된다.

양 정상은 이후 회담장인 평화의 집으로 이동, 1층 접견실에서 사전환담을 한 뒤 2층 정상회담장으로 이동해 오전 10시 30분부터 정상회담에 돌입한다.

이날 오전 정상회담 종료 후 남북 정상은 각자 오찬과 휴식 시간을 갖고 오후에 다시 만나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는 소나무 한 그루를 공동식수한 뒤 또다시 회담에 나선다.

양 정상의 합의문 서명과 발표 후 환영 만찬, 환송행사순으로 모든 일정을 마무리한 뒤 김 위원장 일행은 차량으로 평양으로 귀환한다.

임 준비위원장은 "북한이 뚜렷한 비핵화 의지를 명문화 할 수 있다면, 더 나아가 이것이 한반도에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의미함을 정확히 확인할 수 있다면 이번 회담이 매우 성공적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