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문재인 대통령·김정은 위원장, 함께 군사분계선 넘나드는 '역사적 순간' 연출

군사분계선 사이에 두고 '맞손'…함께 북측으로, 다시 남측으로

박상일 기자

입력 2018-04-27 09:44: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42701002387200118481.jpg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캡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손을 맞잡았다. 남북 정상은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군사분계선을 함께 넘나드는 '역사적인 순간'도 연출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27일 오전 9시 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 남북에서 군사분계선 너머로 손을 맞잡았다.

앞서 문 대통령은 미리 군사분계선 앞에 나가 김 위원장을 기다렸고, 김 위원장은 9시 28분께 북측 판문각에서 나와 군사분계선 앞으로 향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활짝 웃으며 손을 맞잡고 잠시 대화를 나눴으며, 이어 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으로 내려왔다. 휴전 이후 처음으로 북측 정상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으로 넘어온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잠시 군사분계선 남측에서 함께 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다시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지역으로 넘어가는 '깜짝 이벤트'를 연출했다.

역시 사상 처음으로 남북 정상이 함께 손을 맞잡고 군사분계선을 넘어서는 또 하나의 역사가 탄생한 순간이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북측에서 잠시 손을 맞잡고 머문 후 다시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으로 내려왔다.

남북의 두 정상이 손을 맞잡고 군사분계선을 북으로 다시 남으로 넘나드는 모습은 전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생중계 됐다.

이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회담 장소인 평화의집으로 가는 경로에서 대기하고 있던 국군의장대를 사열했다. 의장대 사열은 국빈을 맞이하는 의전 행사다. /판문점 공동취재단·
/박상일기자 metro@kyeongin.com


박상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