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한 목소리로 환영…야권 "'비핵화' 받아내야"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4-27 10:29:2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42701002391500118741.jpg
정상회담을 위해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어 온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화동의 환영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27일 오전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한 목소리로 환영하면서도 '비핵화' 문제를 놓고 미묘한 입장차를 나타냈다.

우선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직후 당 지도부가 함께 회담을 지켜봤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큰 성과를 예상하면서 한반도 평화정착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회담 영상을 지켜보다 눈물을 보이기도 한 추미애 대표는 "두 정상이 금단의 선이라 여겨졌던 곳을 나란히 손잡고 넘나드는 모습을 보면서 온 겨례와 이런날이 맞이해야 겠다고 느꼈다. 참으로 감격스러웠다"며 "오늘을 시작으로 평화 역사의 새장 을열고 화약고인 한반도가 아니라. 평화로 안락한 민족 보금 자리인 한반도가 되기를 진심으로 소망하며 간절히 기도한다"고 밝혔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과거 두 차례 이뤄진 남북정상회담의 합의 내용이 완전히 이행되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미정상회담이 이어진다는 점에서 상당한 성과가 예상된다"며 "궁극적으로 한반도의 평화정착과 남북 간 지속가능한 발전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초당적인 협력도 촉구했다.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도 남북 역사상 최초로 방남한 김 위원장 일행을 일단 환영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원내지도부와 남북정상회담을 공동시청한 뒤 "한국당은 의미있는 성과를 얻는 회담이 되기를 기원하면서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회담을 계속 지켜보겠다"며 "이번 회담은 보여주기식 감성팔이가 아니라 완전한 북핵폐기와 한반도 평화 체제를 향한 발전적 남북관계를 성취 하는데 실질적 진전을 보여주는 회담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회담은 남북관계의 새로운 변곡점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대단히 의미가 깊은 회담이 아닐 수 없다"며 "남북관계는 물론 향후 동아시아 국제 관계와 평화 질서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한 역사적 회담이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바른미래당도 김 위원장 등 북측 인사들을 환영하면서 완전한 비핵화 약속을 받아낼 것을 촉구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비핵화 약속은 전쟁을 막고 진정한 평화로 가는 시작"이라며 "오늘 역사적인 남북회담의 유일한 목표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완전한 비핵화 약속을 받아내고, 이를 문서화하는 것"이라고 제기했다.

그는 "오늘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하면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동을 거쳐 핵 폐기 완성까지 행동과 검증의 시간이 기다린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김 위원장으로부터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받고 진정한 평화가 시작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호소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 상생 발전, 남북통일이라는 단계적 이정표가 실현되는 역사적인 출발이 되기를 기도한다"면서도 "혹시 회담 결과 비핵화 내용이 없다면 어떤 합의도 진정한 한반도 평화와 남북 관계 발전을 위한 본래의 목적이 달성될 수 없다. 자칫 코리아 패싱과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도 양국 정상의 회담을 환영하면서 회담 성과에 대한 제도적 뒷받침을 약속했다.

김경진 상임선대위원장은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 "역사적인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평화당은 오늘 회담을 통해 발표되는 결과물을 입법 조치하는 등 제도적 뒷받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회담 합의사항이 정권의 영향을 받지 않고 지켜질 수 있도록 법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며 "남북관계발전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합의사항 상시 이행의무를 명시하고, 국회 의견 제출권을 포함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은 '한반도평화 1일 차'라고 평가하며 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했다. 최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정상회담의 성사를 가를 열쇠는 비핵화"라며 "이 땅을 끝없는 긴장의 수렁으로 빠뜨린 핵무기를 걷어내고 두 정상이 손을 맞잡고 새로운 평화의 문을 활짝 열어주길 요청한다"고 전했다. 

이어 "65년간의 대립으로 쌓인 앙금이 해소되고 오랜 반목을 종결시킬 벼락같은 축복이 쏟아지길 기원한다"며 "오늘을 '한반도평화 1일 차'로 일컫고, 어제와는 완전히 다른 내일의 태양을 맞이하게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