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깜짝 월경·북 軍 수뇌부 경례 '연이은 파격' 주목

김연태·강기정·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8-04-28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111.jpg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의 안내를 받으며 리명수 총참모장의 거수경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대통령 "나는 언제쯤 넘어가냐"에

김위원장 손 이끌어 10초 北땅 밟아
北 총참모장·인민무력상 거수경례
배려로 인해 예정없던 모습 잇따라

두 정상의 만남은 시작부터 '파격'이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에선 사전에 합의한 일정과 동선을 벗어나 예정에 없던 모습들이 잇따라 연출됐다.

상대를 먼저 생각하는, 배려에서 비롯된 것이 대부분이었기에 이날의 파격은 회담의 성과 못지 않게 돋보였다는 평이다.

검은색 줄무늬 인민복을 입은 김 위원장은 오전 9시 27분께 수행원들과 함께 북측 판문각을 나와 남측으로 걸음을 옮겼다.

전용차량을 타고 계단 아래에 바로 내릴 것이라는 예상을 깬 깜짝 등장이었기에, 이러한 김 위원장의 모습은 고양 킨텍스 제1전시관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 현장에 있던 취재진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악수 뒤 이어진 문 대통령의 '깜짝' 월경은 더욱 파격이었다. 문 대통령이 "나는 언제쯤 (북측으로) 넘어갈 수 있겠느냐"고 하자 김 위원장이 "그러면 지금 넘어가볼까요"라며 문 대통령의 손을 이끈 것이다. 


untitled-98.jpg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인사한 후 함께 북쪽으로 넘어갔다가 남쪽으로 다시 넘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예정에 없던 일이었다. 문 대통령이 약 10초 동안 북쪽 땅을 밟는 순간 남북 수행원들은 이런 정상들의 모습에 일제히 박수를 보냈다. 한 북측 기자 1명이 감동을 받은 듯 연신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북한 군 수뇌부가 문 대통령에게 경례를 한 것 역시 파격이었다. 의장대 사열을 받은 후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우리 측 수행원 9명을 차례로 소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 소개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북측 수행원 9명과 인사했다.

이때 북한의 합참의장 격인 리명수 총참모장과 국방부 장관 격인 박영식 인민무력상이 잇따라 문 대통령에게 경례를 붙인 뒤 악수하려 손을 내미는 장면이 눈길을 끌었다.

이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남북 공식 수행원 모두는 예정에 없던 즉석 포토타임을 가지기도 했다.

김 위원장이 "오늘 이 자리에 왔다가 사열을 끝내고 돌아가야 하는 분들이 있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이 즉석에서 기념촬영을 제안해 성사됐다.

/김연태·강기정·신지영기자 kanggj@kyeongin.com


김연태·강기정·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