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선·경의선 등 연결… 경기 교통인프라 '호재'

2007년 10·4 선언 사업도 적극 추진
교류·협력 확대 후속 회담 줄이을듯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4-2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111.jpg
27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판문점에서 개최됨에 따라 본격적인 남북 교류 관계 형성과 함께 남북 경제협력도 재가동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이중 남북철도 연결 등 교통 인프라 개선을 필두로 과거 참여정부 때 추진됐던 도로망 연결, 항공 등 각종 사회간접자본(SOC) 건설과 경제특구개발 등이 재개될 가능성이 주목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한민족의 균형발전과 공동 번영을 위한 이정표를 마련했다.

남북 정상은 '판문점 선언'에서 고위급 회담을 비롯한 각 분야의 대화와 협상을 빠른 시일 안에 개최하고,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문제들을 실천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 나가기로 합의했다.

선언문을 구체적으로 이행하기 위한 남북 간 후속 조치는 물론 다양한 회담 형식의 논의가 줄을 이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2000년 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2007년까지 남측 통일부 장관과 북측 내각 책임참사를 단장으로 하는 남북 장관급회담은 총 21차례 이어졌다.

특히 2007년 2차 회담을 마지막으로 열리지 않았던 남북 국방장관 회담도 11년 만에 재개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당국 간 협의와 민간교류, 협력도 빠르게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남북은 개성지역에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남북 적십자회담도 다시 개최된다. 남북 정상은 이산가족·친척상봉을 비롯한 제반 문제들을 이 회담에서 협의해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이산가족·친척상봉은 오는 8·15 광복절을 계기로 진행하기로 했다.

남북은 또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위해 2007년 10·4 선언(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그 첫 사업으로 함경남도 안변~강원도 양양을 잇는 동해선과 서울~신의주를 달리는 경의선을 비롯해 각종 도로의 연결을 꼽았다. 경기도 내 접경지역의 교통인프라 발전이 획기적인 전환점을 맞을 것으로 예상된다.

남북간 상호 교류도 각계각층에서 폭넓게 확대될 전망이다.

2000년 6·15 남북공동선언 등 남북 공동의 기념일에는 민족공동행사가 추진되고, 단합된 모습을 세계에 알리고자 '2018 아시아경기대회' 등 국제대회에 남북이 단일팀 형식으로 공동 출전하기로 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